일본, 가지도 말고, 제품 사지도 말자
상태바
일본, 가지도 말고, 제품 사지도 말자
  • 박종일 기자
  • 승인 2019.07.30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산군의회, 일본정부의 경제보복조치 규탄
신민주 군의원 제안설명
금산군의회 의원들이 지난 29일 일본정부의 경제보복에 대해 규탄했다.
금산군의회 의원들이 지난 29일 일본정부의 경제보복에 대해 규탄했다.

금산군의회(의장 김종학)는 지난 29일 일본정부의 경제보복에 대해 규탄하고 나섰다.

이러한 규탄은 제260회 금산군의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장에서 이루어졌으며, 신민주 의원이 제안 설명을 했다.

신 의원은 제안 설명을 통해 국가적인 엄중한 사태에 대해 금산군의회는 한마음 한뜻으로 금산군의 목소리를 대변함으로써 일본정부의 책임 있는 행동을 촉구와 규탄한다일본은 자유무역주의에 역행하는 경제보복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강제징용 피해배상에 관한 우리 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하며 일본기업들은 피해자들에게 정당한 배상을 지급하고, 일본정부역시 진심으로 사과할 것을 촉구한다우리 금산군민들은 향후 일본여행을 자제하고, 일본에서 수입되는 상품구매를 자제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러한 신민주 의원의 촉구와 규탄에 대한 제안 설명은 지난해 10월 강제징용 피해자 대상 판결과 지난 71일부터 일본정부가 우리 기업의 수출 규제를 강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더불어 신 의원은 수출통제 우대 대상인 화이트국과 리스트에서 한국을 배제한 것에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명했다.

신 의원은 “21세기 첨단산업의 소재를 강제 보복조치로 활용한 일본정부의 이러한 행위는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원칙에 위배되며 “G20 정상회의 선언뿐만 아니라 WTO협정 등에도 정면 배치되는 것으로 자유롭고, 예측 가능한 경제 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해온 국제사회 공조에 심각한 위협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